삼일로창고극장, 논문이 공연이 되는 ‘퍼포논문’ 개막

운영자 | 입력 : 2019/08/05 [10:20]

 

▲     © 운영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삼일로창고극장이 16일(금)부터 25일(일)까지 기획 공연 ‘퍼포논문’을 무대에서 선보인다. ‘퍼포논문’은 연극과 퍼포먼스에 관련된 논문을 무대화하는 프로젝트로, 논문의 언어를 현장의 언어로 교환해 ‘이론이 무대에서 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하고 실험한다.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가 학위논문의 새로운 역할을 발견하고 현장과 이론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기획했다.

올해 ‘퍼포논문’은 △시노그래피(연극의 공간과 무대구성에 관한 기술 및 학문을 총칭하는 개념)를 중심으로 한 ‘셀프-리서치그라피(저자·연출·출연 이지혜, 8.16~18)’ △성별화된 몸을 주제로 한 ‘좁은 몸(저자·연출 황은후, 출연 강하늘, 김정, 황은후, 8.23~25)’ 등 두 편을 차례로 무대에 올린다.

첫 번째 공연인 ‘셀프-리서치그라피(8.16.~8.18.)’에서는 연기, 연출, 무대감독 출신의 이지혜가 한태숙 연출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탐구했던 자신의 석사학위논문 ‘한태숙 연출작업의 특성 연구 - 시노그래피(scenography)의 관점을 중심으로(2017)’를 무대 위로 소환해 직접 구성부터 연출, 출연까지 선보인다. 관객이 삼일로창고극장이라는 공간 안에서 시노그래피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무대모형을 준비해 조명, 음향, 영상을 통해 논문을 시각적으로 구현해낸다. 저자이자 연출자인 이지혜는 ‘퍼포논문’을 준비하면서 “연극을 글자로 남긴다는 점에서 연구자도 어쩌면 창작자 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며 “연구자로서 논의했던 배우와 연출가의 작업 방식이나 미학, 방법론 등을 연극의 시노그래피적 관점으로 말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공연 ‘좁은 몸(8.23.~8.25.)’은 배우 황은후가 ‘여자’ 배우로서 ‘매력적인 여성’의 태도와 몸짓, 꾸밈을 몸에 익히는 데 몰입하고 자신을 자각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성별화된 몸이 배우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탐구했던 자신의 논문 ‘성별화된 몸(gendered body)이 여자 배우의 연기를 위한 창조적 준비상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사막별의 오로라의 Make 공연 창작 과정의 몸에 대한 탐구 사례를 바탕으로(2019)’를 무대로 가져왔다. 세 명의 출연자가 등장해 무대 위에 갇힌 몸의 감각에 대해 관객과 함께 고민한다. 저자 황은후는 “여성적인 몸에 대한 훈육이 한 사람의 고유 감각을 어떻게 바꾸는지에 대해 무대 위에서 집중 탐구하고 싶다”고 밝혔다.

올해 ‘퍼포논문’은 연극 창작자가 현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논문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공연은 창작자와 연구자 사이의 경계와 고민을 엿보는 동시에 평소 접하기 어려운 연극 이론을 좀 더 쉽게 만나보는 경험을 통해 논문을 작품 감상의 새로운 툴(Tool)로 활용해볼 수 있는 기회다.

기존 연극계에 없던 새로운 시도로 예술 현장의 많은 주목을 받은 ‘퍼포논문’은 남산예술센터×삼일로창고극장 누리집에서 예매 가능하다. 전석 2만원, 청소년·대학(원)생 1만2000원, 예술인 1만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