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천안문 사건 30주기 기념 ‘남영동 민주주의 포럼’ 개최

금기로서 천안문 사건의 현재적 의미

운영자 | 입력 : 2019/05/29 [10:44]

▲ 웹자보     © 운영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30일(목) 오후 4시 민주인권기념관(舊 남영동 대공분실) 7층 대강당에서 제3회 <남영동 민주주의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3회를 맞은 이번 <남영동 민주주의 포럼>의 주제는 ‘천안문 사건 30주기, 금기를 넘어설 수 있는가?’이다. 하남석 교수(서울시립대학교 중국어문화학과 교수)의 발표와 박민희 기자(한겨레신문 통일외교 팀장)의 토론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진핑 집권 이후 중국에서는 노동운동이나 사회운동에 대한 검열과 탄압이 거세지고 있다. 천안문 사건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물론, ‘5월 35일’등 천안문 사건을 상징하는 키워드들도 인터넷 검색에서 제한된다. 심지어 천안문 사건에 대한 언급이나 추모의 메시지를 남기는 것만으로 처벌을 받기도 한다.

이번 포럼은 검열과 통제가 심화되고 있는 중국 상황 속에서 여전히 금기로서 취급되고 있는 천안문 사건을 살펴보는 데 의의가 있으며 올해로 30주기를 맞는 천안문 사건에 대한 선입견과 기존의 사건 해석들의 의미를 짚어보고 중국의 현실 속에서 나름의 비판적 재해석을 시도하고 있는 중국 내외의 목소리들을 살펴본다.

중국 내에서 천안문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것은 여전히 금기이지만, 중국의 비판적 지식인들은 그럼에도 이 사건에 대한 재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발표자인 하남석 교수는 천안문 사건에 대한 재해석이 “단순히 역사적 의미에 대한 회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다 적극적으로 향후 중국의 정치사회적 과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 연구소 김동춘 소장은 “올해는 1989년 발생한 천안문 사건이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이번 포럼이 중국이 가진 정치 체계의 독특성과 향후 중국 민주주의의 방향성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 따르면 <남영동 민주주의 포럼>은 과거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의 상징이던 남영동 대공분실(現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세계 민주주의의 주요 흐름을 분석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되었며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